Thursday, July 25th, 2024

1월 반도체 수출 56.2% 상승, 경제 회복에 새로운 동력

올해 1월, 반도체 수출이 상당한 폭으로 증가하여 업황 회복세를 명확하게 입증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발표한 ‘1월 수출입 동향’에서, 반도체 수출이 전년 동기대비 56.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증가율은 2017년 12월 이후 6년 만에 기록한 최고 수준입니다.

반도체 수출이 4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1월 수출액은 546억9천만 달러로 기록되었습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18% 증가한 수치로, 월간 수출액이 2023년 10월부터 4개월 연속 상승한 것입니다.

반면에 수입액은 543억9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7.8% 감소하였습니다. 이러한 결과로 1월 무역수지는 3억 달러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월간 무역수지는 2023년 6월부터 8개월 연속으로 흑자를 나타내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러한 반도체 수출의 증가는 주로 글로벌 반도체 수요 증가와 함께,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의 우리나라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에 기인하고 있습니다. 특히 세계적인 반도체 기업인 삼성전자의 기술력과 생산능력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국내 반도체 산업이 높은 신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월 반도체 수출의 증가세는 국내 경제의 회복 기미로 받아들여지고 있으며, 앞으로도 꾸준한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글로벌 경제 여건이 안정화되고 수요가 확대됨에 따라,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은 선방할 것으로 전망되어 현재의 긍정적인 흐름이 지속될 것으로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