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June 16th, 2024

테슬라, 중국에 자율주행 데이터 센터 계획 중

테슬라가 중국에서 자율주행 AI를 훈련하기 위한 데이터 센터를 건설할 계획을 초기 단계에서 진행 중인 것으로 보도되었습니다. 이는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술 발전과 중국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한 중요한 전략적 움직임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로이터 통신의 새로운 보도에 따르면, 테슬라는 중국에서 자율주행을 위한 데이터 센터를 건설할 계획입니다. 익명을 요청한 두 소식통에 따르면, 테슬라는 보다 완전한 자율주행 차량을 위해 필요한 알고리즘을 훈련하기 위해 중국에 데이터 센터를 개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데이터 센터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하고 분석하여 테슬라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더욱 정교하게 만드는 역할을 할 것입니다.

최근 엘론 머스크의 중국 방문 이후, 테슬라는 자사의 ‘감독된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중국에 도입하는 데 진전을 보인 것으로 보입니다. 엘론 머스크는 이번 방문에서 중국 정부 관계자들과 여러 회담을 가지며 자율주행 기술 및 데이터 관리 문제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러한 논의는 테슬라가 중국 내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확장하는 데 있어 중요한 전환점이 될 수 있습니다.

테슬라가 이러한 승인을 받은 이유 중 하나는 중국에서 자율주행 데이터를 처리하는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중국 정부는 자율주행 차량에서 수집되는 데이터가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고자 하며, 이에 따라 테슬라는 중국 내 데이터 센터를 통해 데이터를 처리하고 관리하는 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보입니다.

몇 년 동안 테슬라는 중국에서 데이터 관리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왔습니다. 테슬라 차량은 카메라 사용과 데이터 관리와 관련된 스파이 활동 우려로 인해 중국 당국에 의해 특정 지역에서 운행이 금지된 적도 있습니다. 이러한 문제는 테슬라의 중국 시장 확대에 큰 장애물로 작용해왔습니다.

테슬라가 조건부 승인을 확보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 테슬라가 정부의 데이터 관리 요청을 충족시켰다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이는 테슬라가 중국 시장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확장하기 위해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Electrek의 관점

테슬라가 정부를 만족시켰다면, 현지에 대규모 데이터 센터가 계획될 가능성이 큽니다. 이러한 데이터 센터는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한 중요한 인프라로 작용할 것입니다. 이를 통해 테슬라는 중국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입니다.

테슬라는 중국 도로에 적응하기 위해 자사의 자율주행 신경망을 중국 차량의 비디오로 훈련해야 합니다. 이는 테슬라가 중국 내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이용해 자율주행 시스템을 최적화하고, 더 나은 운전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합니다. 정부는 이 비디오들이 해외로 유출되는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테슬라는 데이터 센터를 통해 데이터를 현지에서 안전하게 관리하고 처리하는 방안을 마련한 것입니다.

따라서 이번 보도가 사실로 밝혀진다 해도 놀랄 일이 아닙니다. 테슬라는 이미 여러 국가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시험하고 있으며, 중국은 이러한 기술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한 중요한 시장입니다. 테슬라의 이러한 움직임은 자율주행 기술의 글로벌 리더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것입니다.